다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메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닫기

소통채널

정책, 이슈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정책제안

왜란을 조심하자.

작성자 문유진    58.140.***.228
등록일 17.11.05 조회수 19
이전글이전글 왜란을 조심하자.
다음글다음글 조세저항의 후폭풍....염려됨니다.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몇 개월전 올렸던 글에 왜란이 정말 끝난것인가라는 

글에 이어서 북한보다 중국과 일본의 대한 한국의 자세는 

어떻게 가질것인지 궁금합니다.

"일본과 중국이 한국의 관한 왜란은 끝나지 않았다."가 맞습니다.

일본과 중국이 이웃 나라 이지만 어떤 일들에 제한을 두어야지

되지 않나요?

 

예를 들어서

그 나라 사람들이 한국에 여행과 자기 나라에서의 사업(일)을 

목적으로 외에 정착하는 맞지 않다않다.

그러나 한국 사람들은 세계평화기구의 인정을 받고

일본과 중국나라의 통행이 자유로워야지 된다.

그들에게 증거를 보일 수 있는 일이 되기도 한다.

그들애게 한국은 왜 괜찮은가?

한국은 전쟁을 일으킬 생각을 하지 않기 때문에.

왜적으로 가지 않기 때문에.

평화주의기 때문에.

등등.

 

겉으로는 속까지 평화로워보이지만 북한의 공산주의 정권을

버리고 평화의 정권으로 바뀔때까지 중국이 배후에 있으니

까요.

일본이 우상들을 다 버리고 예수(Merry Christmas)를 

믿을 때까지. 또 문유진의 삶에서 떠나며...

왜...그들에 한국이 우습게 보일까요?

전쟁과 자기의 것이 아닌것에 눈 독을 들이는 그들에게

한국은 왜 대책이 없는 걸까요?

몰랐기 때문이지만 한국의 눈은 왜 어두울까요?

한국의 국민들 전체가 조직망 이여야지 되지는 않나?!

생각한다.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

댓글 (0)*주제와 무관한 코멘트,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댓글등록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