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메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닫기

소통채널

정책, 이슈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정책제안

저출산) 사람들의 우울함과 저출산의 상관관계..?

작성자 민주당    223.38.***.18
등록일 20.07.31 조회수 9
이전글이전글 금강산재개 방법에 대한 제언
다음글다음글 수도이전을 행정수도가 아닌 수도이전이라고 말하라!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한국은 사회적으로 개인적인 사생활을 양지로 드러내길 꺼리는 사회입니다.

이는 전국민의 사고방식에도 영향을 줍니다.

 

실제로 대한민국은 우울증 환자 등 정신 부분에 문제를 호소하는 인구가 많습니다.

 

사회진출이 활발해지고, 국민의 교육수준도 높아지지만, 그 때문에 정신적인 고통에 내몰리는 사람도 많아집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의학적으로, 정신건강이 불안정하면 세상도 부정적으로 바라봅니다.

건강하고 활기찬 사회 생활을 틀어막습니다.

기계처럼 최소한의 생계를 위한 삶만 지속하게 만듭니다.

사고방식은 부정적으로 변하고, 의식주 이상의 욕구를 거세합니다.

이런 인구가 대한민국에 너무 많습니다.

이 상황에서 출산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가진 사람이 많아지길 기대하는 것은 말도 안됩니다.

출산에 부정적인 인식이 많은 것도 이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너무 우리 사회에 회의적입니다.

저출산 문제에도 냉소적입니다.

그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저출산의 해결 키는 의외로 국민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있을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

댓글 (0)*주제와 무관한 코멘트,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댓글등록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