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메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닫기

소통채널

정책, 이슈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정책제안

친일파세력이독재세력북한과 한패거리임이드러났읍니다.

작성자 민주시민뜻을전하다    1.241.***.99
등록일 20.07.31 조회수 52
이전글이전글 촟불혁명을 더욱 힘차게 완수하라!
다음글다음글 금강산재개 방법에 대한 제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전광훈이라는 진짜 친일파 후손집단에 앞잡이가 한국에 목사를 사칭해 친일파세력을 모아 선전선동하고 종교인을 가장해 국민을 언론과함께 농락하고 시시때때로 현혹하며 혼란을 부추기고 있읍니다.

겉으로는 북한을 비난하고 공산독재자로 몰아가지만 북한의 독재세력이 북한의 독재세력을

유지하기위해 남한을 비난하고 비방하여 적대세력으로 선전선동하고있읍니다.

북한과 동일한 목적으로  친일파한국당의 족보  이승만 독재자가 북한을 적으로. 박정희 일본군 대리앞잡이가 북한을 적대관계로 대결적냉전관계로 선전선동했던것은 똑같이 한반도의 통일을 절대적으로 반대하는 이유가 북한의 독재 공산주의세력이나 남한의 뿌리깊은 독재친일파세력이 독재군부세력을 통한 한반도 남북통일을 반대하고 있는 민족반역으로 먹고살았던 군사독재세력이라는것을 모든국민은 박근혜 친일파세력을 통해 국민에게 삿삿이 진실의 정체가 까발려져 한반도 민족의 암울한 역사를 보여주었다.

촛불시민과 모든국민은 친일의 한반도 역사속에  감추어진 속내와  진실한 실체를 비로소 알게되었다.

친일파 세력은 815해방이후에도 이승만이를 통해 민족을 속박하고 학대했던 반역자세력친일파 일치하의 행정부.입법부.사법부.경찰.검찰인사들을 국가기관에 모두체용해  모든 친일후손을 더욱 승진시켜 남한의 정권까지 빼앗아 사실상 일본대리자 세력과 영국식민세력의 2중의 대리식민지로 1백여년이지났읍니다.

친일파세력은 태극기부대와 어버이연합.정수장학친일파훈련소단체.가짜 목사 전광훈등을 앞에세워  수십개단체를 만들어 기회있을때마다  순식간에 집단을 불러모아ㅣ버스로 참가시켜 개난장을 치며 국법을 무력화시켜도 아무런 법적처벌도 받지않았고 친일파 후손단체를 선량한 국민으로 가장해 지금도 사회혼란을 기도하고 선전선동하고잇는데도 강력한 처벌이 없고 오히려 친일파언론세력이 대대적으로 편파적인 언론플레이가 지속되고있다.

국가와 정부를 비방하고 국민의 절대절인 지지로 선출한 대통령을 근거없이 모함하고 비방하는일이 일상화해  대통령에서 끌어내려야한다고 억지를 쓰며 전광훈과같은 개사기꾼 친일파 앞잡이를 구속도시키지않고있다.

민주당과 정의당에게 대다수 국민은 절대적인 신뢰로 선출했으며 대통령과 국회입법권을 맏겯다.

선출한 국민의 의지와 뜻을 헤아려 잘못된 지난 역사의 부조리와 불공정한 악법.편법.특권법을 하루빨리 입법.통과 시켜 강력한.정치경제.사회.검찰법.사법.국법이 열배로 강력하게 개혁입법을 살리고 실현해야한다.

친일의대리자세력이 국가를 좌지우지하고 친일파후손세력과 재벌.언론세력만 한패거리가되어 이땅에서 주인행세를 한것은 심각한 빈부격차와 불공정한 세상을 만들어 국민과 민주주의국민의 대표자들은 부당하고 비정상적으로 차별과 홀대를 받아온것은 진짜 주인의 전말이 뒤바뀐일이다.

친일파동조세력에 개장난을 개버릇을 일반국민보다 무겁게 처벌하는 강력한 입법만들어야한다.

적폐친일세력의 뿌리를 뽑지않고는 국민이 잘살수도없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발전될수도없다.

왜냐하면 친일후손세력은 잘못된 사회제도와 불공정의 경제정의를 끈임없이 지키려 방해하고 국민을 호도하고 속여 국민을 등쳐먹던 개버릇과 입맛을 놓치지않으려 수단방법을 가리지않으려 했던일이 친일파후손세력이 잘먹고 잘살고 권력을 차지했던 1백년에 역사가 증명하고있는 사실은 어린아이도 알수있다.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

댓글 (0)*주제와 무관한 코멘트,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댓글등록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