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메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닫기

정책 자료실

최근 이슈, 동향자료들을 살펴봅니다.

정책브리핑

내년 예산안, 재정지출 확대가 성장잠재력 높인다

저자 최환석 연구위원
등록일 19.10.28 조회수 433
이전글이전글 ‘미래차 전략’이 대한민국 제조업 명운 가른다
다음글다음글 ‘일제 식민통치 옹호행위’ 특별법 제정해 처벌 필요
목록


내년 예산안, 재정지출 확대가 성장잠재력 높인다

- 경기 대응력 강화, 투자·내수·수출 활성화 뒷받침 -

최 환 석 연구위원

 

 제활력 제고와 성장동력 확충 위해 재정 기능 강화해야

 반드시 필요한 곳에는 쓰는 적재적소 투자예산기조 타당

 경제성장, 세수확충이 선순환하는 지속가능한 예산성격

 이 글의 내용은 연구자의 의견이며, 민주연구원의 공식 견해가 아님을 밝힙니다.

 

1. 경기 대응력 강화를 위한 마중물 예산

 

 ❍ 내년 예산안 정부지출은 총량이 증가하며 확장적 운용기조 유지

   - 총지출 규모는 전년대비 9.3%(+43.9조원) 증가한 513.5조원

    ⦁ 적자국채 발행 한도 확대분(+26.4조원)은 지난 2년 간 세수초과 등으로 국채를 발행하지 않거나 상환하는 방

      식으로 비축한 재정여력(+28조원) 범위 내

    ⦁ 증가분 중 자체 상환이 가능한 융자사업(+7조원)과 출자·출연 사업(+2조원)이 상당액 포함

 

 ❍ 주요 해외 기관들 역시 내년 한국의 재정지출 증액이 필수적임을 권고

   - OECD: 5월 경제전망을 통해 한국은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권고(5.21)

    ⦁ 또한 9월 중간 경제전망에서는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등이 내수 증가로 이어져 내년 한국 성장세가 확대

      될'으로 평가(9.19)

   - IMF: 한국과 독일, 네덜란드를 재정여력이 있는 국가로 지목, 재정지출 확대가 성장 잠재력을 높이는데 도움

     이 될 것으로 평가(10.8)

    ⦁ 또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재정정책을 통해 투자·소비 부진을 극복하고 내수

      를 강화해야 한다고 권고(10.22)

 

 ❍ 실제 상당수 주요 국가들은 경기 활성화·구조조정 등을 위해 확장적 재정운용 기조를 강화

   - 통화정책을 활용한 기존 경기부양책 효과가 제한적인 상황

    ⦁ 장기간의 저금리 기조 등으로 시장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 추가적인 통화정책 완화는 실물경제 회복을

      충분히 견인하지 못 하는 문제점

   - 주요 국가들은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통해 구조조정·성장기반 확충을 위해 노력 (조세재정연구원·소득주도성

     장특위 토론회 발제 자료, 10.23)

    ⦁ 영국: 주택·건설·디지털인프라 투자기금 확대, 공공서비스 개선에 대한 지출 확대 등

    ⦁ 프랑스: 친환경산업 육성, 취약계층 지원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재정투자 강화 등

    ⦁ 미국: 초당적 예산법을 통한 재정지출 확대 합의, ‘infrastructure initiative’를 통한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

      자 추진 등

 

 ❍ 내년 예산안은 경기 불확실성에 대한 방파제, 민간투자 활성화 등을 위한 마중물

   - 대외 경기 불확실성이 점자 확대되는 가운데, 재정의 방파제 역할 강화가 필수적

    ⦁ 높은 대외 의존도를 가진 한국경제는 대외 변동성 완화, 경기 안정화 등을 위해 재정의 과감한 역할과 본연

      의 기능 강화가 필수적

    ⦁ 미중 무역갈등 지속, 경제성장세 둔화, 수출규제 영향 등 대외 경기하방요인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되면

      서 한국경제에 대한 우려 상존

     * 중국은 금년 3분기 경제성장률이 27년만의 최저치인 6%를 기록, 미국 역시 제조업 부진, 달러화 약세 등으로 내

       년 경제둔화 속도가 예상보다 빠를 것으로 전망

    ⦁ 세계 산업활동, 교역량, 제조업 등 주요 글로벌 경기지표들이 지난 해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단기간

      내 반등은 쉽지 않을 전망

    ⦁ VIX 지수 역시 작년 이후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큰 폭의 등락을 반복

     * VIX 지수(volatility index)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 상장된 S&P 500 지수옵션의 향후 30일간 변동성에 대

       한 시장 기대를 나타내는 수치,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보여주는 대표적 지표

 

 

   - 내년 예산안은 경제활력 회복과 미래 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필수 마중물

    ⦁ 제조업 회복 지연* 등으로 약화되고 있는 한국경제의 성장모멘텀을 되살리기 위해 재정의 과감한 역할이 필

      수

     * 제조업 가동률 지수(2015=100): (’16) 98.9 (’17) 98.1 (’18) 98.4

     * 설비투자지수 증감률(%, 전년동기대비): (18.4/4) -6.6 (19.1/4) -19.6 (19.2/4) -8.7

    ⦁ 살아나고 있는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가속화*하고, 중장기적 경제 역동성을 제고하기 위해 재정의 적극적 투

      자와 자원배분 역할이 필요

     * 신규 벤처캐피탈투자액(조원): (’16) 2.15 (’17) 2.38 (’18) 3.42

     * 신설법인 수(만개): (’16) 9.6 (’17) 9.8 (’18) 10.2

    ⦁ 불확실성, 시장 외부성 등이 높은 신산업 분야에 대한 선제적 투자와 수요창출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충하

      는 것도 재정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

 

2. 반드시 필요한 곳에 쓰이는 적재적소 투자 예산

 

  ❍ 예산안 증액분은 단순 지출이 아니라 필요한 곳에 정확하게 쓰이는 적재적소 투자

    - 내년 예산안 증액은 경제혁신(산업 + R&D), 일자리(일자리 + 생활SOC), 환경 분야 순으로 높은 증

      가율을 기록

 

  ① 경제혁신 분야: ‘산업·중소기업·에너지(+27.5%) + R&D(+17.3%)’

    - 한일 무역갈등 대응,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 수출·투자·내수 보강을 통한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경제혁신 투

      자 확대는 필수적

     ⦁ 소부장 국산화는 경제 자립도 제고와 가치사슬 상향이동에 따른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투자

     ⦁ 핵심 미래산업* 지원 강화는 4차 산업혁명 전환에 따른 미래 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투자

       * D.N.A + BIG3: Data, Network(5G), AI,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 창업지원 확대는 제2 벤처붐을 통해 한국경제의 역동성을 제고하기 위한 투자

     ⦁ 소상공인 지원은 자생력을 강화하고 안정적 생활기반을 제공하여 내수를 강화하는 투자

 

  ② 일자리 분야: 일자리(+21.3%) + 생활SOC(+12.9%)’

    - 사회구조와 시장수요, 노동시장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고용혁신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일자리 투

       자 확대가 필요

     ⦁ 사회서비스 일자리 등 사회구조와 수요 변화에 맞는 생활밀착형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투자

     ⦁ 노동시장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투자

     ⦁ 여성,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자립과 근로복지를 강화하여 모두가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투자

 

  ③ 환경 분야: ‘환경(+19.3%)’

    - 국민 생활안전과 건강 증진, 삶의 질 제고 등을 위한 필수 투자

     ⦁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편의와 건강을 증진*시키고, 삶의 질을 제고하기 위한 투자

       * 예시: ‘감응신호 시스템 확충’, ‘미세먼지 이젠 안녕 M-버스’, ‘순찰차 안정장비 보급’, ‘생활 속 숲 조성’, 앰뷸런스

          드론 도입

     ⦁ 대형·복합재난에 대응하고, 노후화된 기반시설을 보강하는 등 국민의 생활안전을 증진시키기 위한 투자

 


 

3. 경제성장과 세수확충이 선순환하는 지속가능한 예산

 

  ❍ 한국의 재정건전성은 국제적으로도 매우 양호한 수준

      * GDP대비 국가채무비율에 대해 IMF40~60%, World Bank77% 수준을 권장

    - 주요 OECD국가 중 GDP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매우 낮은 수준을 기록 중

     ⦁ 내년도 예산안 기준 한국의 GDP대비 국가채무비율은 39.8%를 기록할 전망

     ⦁ 반면 OECD 평균 비율은 110.5%에 달하며, 일본(222.5%), 프랑스(123.3%), 영국(116.4%) 등 주요국과 비

       교해도 한국의 채무비율은 월등히 낮은 수준

    - 세계경제포럼(WEF)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한국은 거시경제 안정성 분야 2년 연속 1위 기록

     ⦁ ’19년 거시경제 안정성 분야 내 공공부채 지속가능성, 물가상승률 항목에서도 모두 1위를 차지

 


 

    - 주요 국제신용평가 기관들 역시 한국경제의 펀더멘탈과 신용도를 안정적으로 평가

     ⦁ <Moody’s> 한국의 경제·재정 펀더멘탈은 견고하며, 대외 불확실성 전망에 대한 완충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2019.7)

     ⦁  각종 우려에도 불구 한국은 대외·재정건전성이 양호하고 지속적인 거시경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평가(2019.8)

     ⦁   한국은 이미 경제 펀더멘털이 좋으며, 신용도가 높은 상황이라고 평가(2019.4)

 

  ❍  적극적 재정 경제성장 세수증대선순환 구조 구축을 통해 중장기 건전성 유지 가능

    - 안정적 범위 이내에서의 단기적 수지악화는 한국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으며,

    - 경기 하강기조에서의 정부지출 축소는 오히려 부채비율을 상승시킬 가능성

     ⦁ 재정지출 축소가 민간소비와 투자의 동반위축 등을 촉진하여 결과적으로 정부 부채비율이 증가할 가능성

     ⦁ 팽창기 자원을 미리 활용함으로써 경제전반 안정성과 후생을 증가시키는 것이 바람직

    - 정부지출 확대가 경제성장과 세수증대를 견인하여 재정의 중장기 건전성을 강화할 수 있음

     * 한국은행(2019.9)20001분기부터 20183분기까지 정부 재정지출 자료를 통해 재정승수가 1.27임을 실증

       적으로 분석, 이는 정부지출 1조원이 GDP1.27조원 증가시킬 수 있다는 의미

 


 

 ※ 문의 : 민주연구원 정책 연구실 최환석 연구위원

  • 알림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

댓글 (0)*주제와 무관한 코멘트,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댓글등록
  • 알림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