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메뉴
신청 이미지

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

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
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
e-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자료 선택

닫기

정책 자료실

최근 이슈, 동향자료들을 살펴봅니다.

정책브리핑

총선승리 정당에는 3대 법칙이 있다

저자 박 혁 연구위원 (정치학박사) / 김영재 수석연구위원 (행정학박사)
등록일 19.11.08 조회수 493
이전글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다음글 분단상황 속 ‘정예강군’ 실현 위해, 단계적 모병제 전환 필요
목록


 

총선승리 정당에는 3대 법칙이 있다

혁신공천, 미래가치, 절박한 원팀단결

 

박 혁 연구위원 (정치학박사)

김영재 수석연구위원 (행정학박사)

 

이 글의 내용은 연구자의 의견이며, 민주연구원의 공식 견해가 아님을 밝힙니다.

 

과감한 인재영입으로 국민에게 변화와 혁신의 희망

진영론과 심판론 넘어 대한민국 미래비전가치 제시

겸손하고 절박한 태도로 하나 돼, 민심에 귀 기울여야

 

 

1. 총선 승리정당과 패배정당의 법칙

 

혁신 vs 구태

 - 국민들에게 정당의 혁신의지는 사람으로 발현, 혁신의 출발은 혁신공천

 - 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다양한 계층, 세대, 분야의 참신한 인재를 과감하게 영입해 국민께 새로운 변화와 희망의 메시지 전달, 중도 통합과 외연확장 효과

 - 패배한 정당은 계파, 기득권 등에 갇혀 변화와 혁신에 맞는 인물들을 내세우지 못하는 구태 답습

 

미래 vs 과거

 - 선거는 현실문제와 시대정신을 꿰뚫는 가치,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정책과 공약이 핵심

 - 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유연한 태도로 새로운 가치를 제시해 진영과 정체성에 얽매이지 않고 현실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방향 제시

 - 패배한 정당은 진영론·심판론 등 과거지향적인 태도로 상대를 공격하는 과도한 네거티브 일관

 

절박함 vs 오만함

 - 선거 승리에서는 태도가 결정적. 절박하고 겸손한 태도가 당을 원팀으로 만들고 민심과 소통 가능

 - 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어떠한 상황에서든 당이 원팀이 되어 겸손하고 절박한 태도로 국민에게 지지를 호소

 - 패배한 정당은 승리를 낙관하며 자만에 빠져 내부분열, 막말, 말실수 등으로 국민을 무시하고 상처를 주며 안하무인격, 오만한 태도

 


 

 

2. 역대 총선 사례로 본 승패 요인

 

여기에서 19964·11 총선과 20124·11총선, 20164·13 총선을 사례로 드는 이유는

집권 중반기 이후, 여당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중간평가 총선에서 여당이 승리했다고 평가받는 

   예외적인 사례가 19964·11 총선과 20124·11총선이고,

여당이 패배했지만 총선 전까지 압도적 지지율, 야권 분열 등으로 압승이 예상되었으나

   참패한 특이한 선거가 20164·13 총선이기 때문

 

1) 19964·11 총선 : 혁신공천을 한 정당이 승리

 

 과감한 인재영입으로 국민에게 변화와 혁신의 메시지 전달

 - 집권 4년차 총선에서 신한국당은 대통령과 껄끄러운 관계였던 이회창을 위시해 박찬종이홍구, 이인제, 김덕룡, 최형우, 이한동, 김윤환 등 대권주자군 ‘9을 영입, 무소속, 민주계, 민정계 등 정파를 아우르는 포용공천

 -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비롯해 12·12 군사반란 가담자들을 전격 구속하는 충격과 골수 운동권김문수, 이재오와 고려대 총학생회장 출신 김영춘, ‘모래시계 검사홍준표벤처기업가 이찬진을 영입하는 등 혁신공천

 

 혁신공천으로 혁신의 주도권 확보

- 한 해 전인 1995년 지방선거에서 참패 하는 등 위기에 빠졌지만 인재영입, 혁신공천에 승부수를 던져 당의 외연을 확장하고 중도층의 호응을 끌어내 득표율 34.5%, 139석을 얻음. 보수당의 혁신이미지를 창출하는 결정적인 계기

- 지방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털고 집권 후반기를 끌어갈 국정 동력 확보

 

2) 20124·11 총선 : 미래가치와 이슈선점 정당이 승리

 

진영론·심판론에 갇힌 과거지향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도할 가치 제시

 - 새누리당은 지금까지 진보진영이 주창해 온 경제민주화를 새누리당의 강령에 명문화하는 등 현실과 시대정신에 맞는 정책과 어젠다 제시

 - 다른 진영의 브랜드라도 필요하다면 훔치거나 수용, 선점해 정책의 독점권이나 주도권을 상대에게 허용하지 않으면서 기존지지 세력의 유지와 새로운 지지 기반을 확보하는 일석이조의 효과 창출

 - 야권이 총선에서 처음으로 후보단일화를 통해 일대일 구도를 완성, MB 정권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MB의 과거정당, 한나라당이 아니라 박근혜의 미래정당, 새누리당으로 변신. 과거지향 중간평가 총선을 미래 vs 과거의 구도로 전환

 - 반면, 민주통합당은 미래지향적인 의제와 정책으로 당의 비전을 보여주지 못한 채정권심판론과 노무현 전 대통령에만 의존하는 과거형 전략으로 과거세력처럼 비쳐진 측면

 

미래가치와 비전에 맞는 인물들을 과감하게 영입해 정책의 진정성을 높임

 - 경제민주화 전도사김종인, ‘4대강 저격수’ 이상돈, ‘젊은 보수이준석, 손수조이주 여성인 이자스민, 탁구 스타 이에리사, 탈북민 조명철을 영입하는 등 진영, 세대남녀를 아울러 민생, 포용, 미래, 통합 등의 가치를 인물로 제시

 

3) 20164·13 총선 : 오만한 태도로 분열한 정당은 패배

 

오만과 자만으로 분열하고 국민을 무시할 때 필패

 - 새누리당은 총선 전 개헌선까지 석권할 수 있다는 전망 아래 어떻게 해도 이길 수 있다는 오만에 빠져 막말, 잦은 설화, 내부분열, 안하무인격 행태들로 국민 무시

 - 새누리당은 자중지란에 빠져 진박 감별’, ‘옥새들고 나르샤’, ‘도장찾아 삼만리’, 윤상현 의원의 막말 등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막장드라마로 골수 지지자가 아니면 드러내 놓고 새누리당을 지지할 수 없는 상황을 초래

 - 반면, 민주통합당은 김종인을 내세운 비대위체제로 당이 혼연일체가 되어 절박하게 총선에 임해 원내 1당 차지

 - 더불어 민주당은 진영논리를 벗어나 민생우선주의를 내세워 경제민주화 뿐만 아니라 포괄적 성장을 함께 제시하며 유능한 경제정당이미지로 지지층을 확장

 - 안보영역에서 햇볕정책의 일부를 수정하는 등 과거의 정체성에 얽매이지 않으려는 태도가 중도층을 움직이게 함

 

절박함만이 원팀을 만들고 민심과 소통 가능케 해

 - 새누리당은 총선 전 지속적으로 40%대의 정당지지도를 유지하며 20% 안팎의 더민주를 압도했던 상황과 야권분열 등에 취해 승리를 낙관했지만 참패

 - 승리에 대한 자만 속에서 진박과 비박으로 나뉘어 친박계인사들이 진박감별사를 자처하며 막장공천, 진박공천으로 진박정당을 만들려는 진상공천감행

 - 반면, 총선을 앞두고 안철수계의 집단탈당으로 흔들리던 새정치민주연합은 당명을 더불어민주당으로 바꾸고 계파에서 자유로운 김종인를 비대위위원장으로 영입해 친노와 비노의 계파갈등을 극복하고 원팀 회복

 - ‘IT 전문가김병관, ‘세월호 변호사박주민, 표창원 전 경찰대교수,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 ‘고졸출신 신화양향자 삼성전자 상무 등 미래를 준비할 전문적이고 개혁적인 인재들을 대거 영입한 포용과 혁신공천으로 대부분 당선

 

  • 알림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

댓글 (1)*주제와 무관한 코멘트,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댓글등록
  • 김효섭님2019.11.11 16:39
    삭제

    감히 제안하건데
    파격 비례대표 선언 하셨으면합니다
    비례순번 1~5번
    2030 청년배치
    아떻게 생각하십니까?

  • 알림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
  • 이메일 공유